손빈(孫臏)
from 잡담/ Miscellaneous 2017/09/07 12:22
일반적으로 알려지기를 <손자병법>은, 춘추시대의 전략가 손무(孫武)가 쓴 병법서이다. 혹은 손무가 쓰기 시작한 병법서를 손자인 손빈(孫臏)이 완성시켰다는 일설도 있다. 80년대에 읽은 <손자병법>은 후자의 일설을 전제로 쓴 책이었는데, 책은 예전에 내 손을 떠났지만 분명치 않은 기억 속에는 굴곡이 많았던 손빈의 인생에 대한 기술이 비교적 충실했던 인상이 있다.

손빈의 원래 이름은 "孫賓"이라고 한다. 그는 뛰어난 머리와 출중한 능력 때문에 동료의 시기와 모함을 받아, 다리 무릎 아래를 잘라내는 극형을 당한다. 억울하게 앉은뱅이의 인생을 살게 된 것인데, 어찌보면 덕분에 병법서를 집필하는 큰 일을 해냈다. 다리를 잘리는 사건을 계기로 그는 이름 '賓'에다가 몸을 의미하는 육변(月=肉)을 붙인 '臏'(무릎을 뜻함)으로 개명했다고 한다. 다리 무릎 아래를 잘라내는 극형을 '빈형(臏刑)'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어쩌면 이 형벌의 이름이 손빈 때문에 붙은 것일 수도 있고, 아니면 다리를 잘리기 전의 이름이 우연히도 孫賓이었다는 이야기가 나중에 짜맞추어진 것일 수도 있다.

어찌 되었든, 이름을 바꾸는 것은 새로운 존재로 다시 태어난다는 것을 의미한다. 두 다리로 멀쩡히 걸을 수 있던 孫賓에서 앉은뱅이인지라 머리를 쓰며 살아가야 하는 孫臏이 된 것이니, 개명은 과거의 나와 결별하고 새롭게 태어나는 내면적 계기였을 것이다. 이름을 바꾼 것이 정말 손빈의 결단이었는지, 아니면 나중에 이야기를 짜맞춘 총명한 호사가의 재치였는지는 알 수 없지만, 후세에게 좋은 교훈이 될 듯해서 #적어둔다.


Tag //

Trackback Address >> http://yonnie41.com/tt2/trackback/116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