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야 읽었다는 게 민망하지만) 매우 흥미롭게 읽은 '소크라테스의 변명/국가/향연'은 800여쪽의 무거운 책이다. 플라톤이 쓴 '소크라테스의 변명','국가' 10부,'향연'의 전문 번역 500여쪽에 이어, 소크라테스와 플라톤의생애와 사회적 배경, 사상에 대한 자세한 해설이 200 여쪽이 붙어있는 구성이다. 소크라테스의 말을 빌어 플라톤이 글로 엮은 앞부분이야 동서고금을 막론하는 명문임에 틀림없을 뿐 아니라, 뒷 부분의 해제의 수준도 상당히 높다. 그리스 철학에 대한 사상적 이해도 탁월하고 글솜씨도 유려해, 플라톤의 글에 지지 않을 정도이다. 문장도 번역문임에도 보기드불게 읽는 맛이 있다. 최근 읽으면서 멀미가 날 정도로 악문장인 번역서를 많이 접한 터라, 역자의 막힌없는 글솜씨에 감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치명적인 단점이 있다. 번역서임에도, 원저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다. 누가 쓴 (혹은 이 역시 번역한) 책을 한국말로 옮겼는지 알려주는 정보가 없다. 심지어는 '역자의 말'도 없다. 번역서의 기본이 갖추어지지 않은 것이다. 역자는 왕학수이다. 짧은 역자 약력에는 일본 조치대학교에서 유학했다고적혀 있으니, 아마 일본어 번역본을 한국어로 중역했으리라. '국가' 본문 중에는 음식에 맛을 더하는 소스를 '간장'이라고 언급한 부분이 있는데, 이 역시 일본어 번역본의 '의역'을 한국어로 '직역'한 결과로 보인다. 수준높은 해제를 쓴 (아마도)일본의 학자가 누구일까. 그리스 철학에 조예가 깊은 그의 저서를 더 읽어보고 싶지만, 알 길이 없어 안타깝다.



Tag //

Trackback Address >> http://yonnie41.com/tt2/trackback/117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