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Asia Cultural Studies Conference, 28 July 2017@Sungkonghoe University, Seoul, South Korea

서울 성공회대에서 열린 IACSC에서 명수대와 서울의 역사사회학적 지층에 대한 발표 완수. 1930년대부터 쓰여지기 시작했던 "명수대"라는 명칭을 단서로,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지역의 역사적 지층을 재구성한 시론으로, 도시의 문화적 구축 방식에 관한 패널에서 발표했다. 나는 폭넓은 문제의식이야 말로 Cultural Studies 의 큰 장점이라고 생각하는데, 그에 걸맞는 흥미로운 문제 제기와 토론이 가능했다고 자평한다. 김내성의 추리소설과 경성에 대한 연구에서 시작한 도시사 탐구가 어디까지 갈 것인지 스스로조차 궁금해지는 시점. 초록을 아래애 첨부한다.
User inserted imageUser inserted image

The forgotten cartography of Myungsoodae

【Abstract】This paper explores the forgotten history of Myungsoodae as a way to disclose the palimpsest layer of urban cartography. Myungsoodae or Heukseok-dong, a mediocre residential neighborhood in Seoul, was a new town planned by the colonial capital, as well as a main trigger for the increase in land prices in the city during the era of Japanese colonization. Through a historical examination of the location and an analysis of a detective story that graphically depicts the 1930s cityscape of Seoul, the paper probes ways in which social memories of a location are recollected, erased, rewritten, and eventually organized into its history and cartography.


Trackback Address >> http://yonnie41.com/tt2/trackback/114

Your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