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야 읽었다는 게 민망하지만) 매우 흥미롭게 읽은 '소크라테스의 변명/국가/향연'은 800여쪽의 무거운 책이다. 번역서로서는 보기드물게 문장은 읽는 맛이 있지만, 번역서의 기본이 안 되어 있다.

책은 플라톤이 쓴 '소크라테스의 변명','국가' 10부,'향연'의 전문 번역 500여쪽에 이어, 소크라테스와 플라톤의생애와 사회적 배경, 사상에 대한 자세한 해설이 200 여쪽이 붙어있는 구성이다. 소크라테스의 말을 빌어 플라톤이 글로 엮은 앞부분이야 시대를 막론하고 높이 평가받는 명문임에 틀림없지만, 뒷 부분의 해제도 상당한 수준이다. 그리스 철학에 대한 사상적 이해도 탁월하고 글솜씨도 유려해서, 플라톤의 글에 지지 않는다. 최근 읽으면서 멀미가 날 정도로 악문장인 번역서를 많이 접한 터인지라, 번역자의 글솜씨도 칭찬할 만하다.

이 책의 가장 큰 문제는 번역서임에도, 원저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다는 점이다. 심지어는 '역자의 말'도 없다. 역자 왕학수의 소개문에서 일본에서 유학했다는 사실이 적혀 있으니, 아마 일본어 번역본을 한국어로 중역했으리라 추정할 뿐이다. '국가' 본문 중에는 음식에 맛을 더하는 소스를 '간장'이라고 언급한 부분이 있는데, 이 역시 일본어 번역본의 '의역'을 한국어로 '직역'한 결과로 추정한다. 수준높은 해제는 일본의 학자 누군가가 썼을터이다. 그리스 철학에 조예가 깊은 그의 저서를 더 읽어보고 싶지만, 알 길이 없다. 안타까움에 #적어둔다.



Tag // #적어둔다
손빈(孫臏)
from 잡담/ Miscellaneous 2017/09/07 12:22
일반적으로 알려지기를 <손자병법>은, 춘추시대의 전략가 손무(孫武)가 쓴 병법서이다. 혹은 손무가 쓰기 시작한 병법서를 손자인 손빈(孫臏)이 완성시켰다는 일설도 있다. 80년대에 읽은 <손자병법>은 후자의 일설을 전제로 쓴 책이었는데, 책은 예전에 내 손을 떠났지만 분명치 않은 기억 속에는 굴곡이 많았던 손빈의 인생에 대한 기술이 비교적 충실했던 인상이 있다.

손빈의 원래 이름은 "孫賓"이라고 한다. 그는 뛰어난 머리와 출중한 능력 때문에 동료의 시기와 모함을 받아, 다리 무릎 아래를 잘라내는 극형을 당한다. 억울하게 앉은뱅이의 인생을 살게 된 것인데, 어찌보면 덕분에 병법서를 집필하는 큰 일을 해냈다. 다리를 잘리는 사건을 계기로 그는 이름 '賓'에다가 몸을 의미하는 육변(月=肉)을 붙인 '臏'(무릎을 뜻함)으로 개명했다고 한다. 다리 무릎 아래를 잘라내는 극형을 '빈형(臏刑)'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어쩌면 이 형벌의 이름이 손빈 때문에 붙은 것일 수도 있고, 아니면 다리를 잘리기 전의 이름이 우연히도 孫賓이었다는 이야기가 나중에 짜맞추어진 것일 수도 있다.

어찌 되었든, 이름을 바꾸는 것은 새로운 존재로 다시 태어난다는 것을 의미한다. 두 다리로 멀쩡히 걸을 수 있던 孫賓에서 앉은뱅이인지라 머리를 쓰며 살아가야 하는 孫臏이 된 것이니, 개명은 과거의 나와 결별하고 새롭게 태어나는 내면적 계기였을 것이다. 이름을 바꾼 것이 정말 손빈의 결단이었는지, 아니면 나중에 이야기를 짜맞춘 총명한 호사가의 재치였는지는 알 수 없지만, 후세에게 좋은 교훈이 될 듯해서 #적어둔다.


Tag // #적어둔다
Inter-Asia Cultural Studies Conference, 30 July 2017@Sungkonghoe University, Seoul, South Korea

夏、ソウルで開かれた国際学会で、モバイル・メディアの日常性についてのパネルを、慶應大学の加藤文俊さん、大橋かなさん、豪メルボルンのRMIT大学のLarissa Hjorthさんとオーガナイズ。Larissaはソウルの会には欠席、3人で発表を行った。パネルの概要は以下。
[PANEL] Everyday Mobilities and Intimacies: mobile media in Japan This panel explores how digital mobile technology intervenes and interrelates into personal lives in Japan. Against the macroscopic outlook around the mobile technology and social changes, most part of people’s lives still depends on small circles, intimate relations and personal/private moments. As a visible presence for close communications, personal/intimate archiving and everyday coordination, mobile technology continuously involves personal life aspects such as family, close relationship, cares and management of privacy. From ethnographic attempts with a micro-perspective on personal living conditions and practices, presenters will examine how digital technology involves, transforms and relocates people’s lives to bring about a new mode of intimacy.

「触覚的写真」と題した私の発表は、ケータイカメラで撮影する写真の感覚的あり方についての考察。一部の内容はは近刊予定の論文集に寄稿済みだが、さらにジャーナル論文していきたいと考えている。ワークショップ技法を使ったパフォーマンス・エスノグラフィー接近法の限界もしみじみと感じているところだが、普通のエスノグラフィーではたどりつけないインサイトだと信じるし、満足できる形でまとめたいと、新たに決意した次第である。

User inserted image

Tactile mobile photography [Abstract] This paper explores the emerging sensibilities of digital photography in terms of visual tactile (Cooley, 2001) and ubiquitous mode of photo-taking practice. With the spread of camera-embedded mobile phones, while the ritual aspect of photography as one’s life log is increasingly blurred, the photo-taking is instead becoming a banal and mundane practice. The haptic experience may be a key to understand this everydayness of photography, as the presence of mobile media in one’s hand seems to play as a new desire and sensitive source for visual archiving and sharing. Based on an ethnographic investigation of Japanese youngsters’ use of mobile camera, the paper presents private modes of mobile photography, of which are rather reflexive than public, rather playful than ritual, and finally rather tactile than visual, so as to interrogate the meaning of vernacular photography in the era of mobility.